[청와대 사랑채 예식후기]나만의 개성있고 특별한 작은 결혼식(유*도, 이*선 커플) > 작은결혼 이야기 | 작은결혼정보센터

전체 서명

98,841

  • 98,841전체서명
HOME > 아름다운 결혼이야기

전체: 98,841

아름다운 결혼이야기

작은결혼 이야기

[청와대 사랑채 예식후기]나만의 개성있고 특별한 작은 결혼식(유*도, 이*선 커플)

페이지 정보

작성일16-11-24 11:20 조회1,637회 댓글0건

본문

나만의 개성있고 특별한 작은 결혼식

 

2016116, 드디어 우리 두 사람의 작은 결혼식이 청와대 사랑채에서 이루어졌다.

남편과 10년 넘게 연애를 했지만 각자의 삶에 충실했던 우리 두 사람은 결혼식보다는 당장의 생계가 급급했다. 불혹을 넘긴 나이에 결혼식을 치르려다 보니 모시는 하객수도 적었고, 자영업에 종사하다 보니 일반직장처럼 동료의 결혼식에 의무감으로 참여해야 하는 분들도 없었다. 어차피 우리 두 사람의 마음이 중요한 것이니 주례선생님과 가족들, 정말 가까운 친구들 앞에서 혼인서약하는 의미만 갖자고 생각하고 결혼식 준비를 하게 되었다.

그러나 하객수 100명 이하의 결혼식장을 찾다보니 난관에 부딪쳤다. 일반 예식장은 기본인원수의 하객을 요구했고, 뷔페도 기본인원을 맞추어야 했다. 그래서 대안으로 카페에서 하는 스몰웨딩을 알아보게 되었는데 웨딩을 위한 버진로드와 식사비가 터무니없이 비쌌다. 게다가 웨딩을 위한 모든 준비를 알아서 할 자신이 없었다. 요즘 연예인들은 자연을 벗삼아 아름답고 의미있는 작은 결혼식을 하던데 왜 일반인에겐 그것조차 부담스러울까? 고민하던중 인터넷검색을 통해 우연히 작은결혼정보센터를 알게 되었다. 사이트를 이리저리 둘러보면서 작은결혼 캠페인에 동참하게 되었고 청와대 사랑채라는 의미있는 공간에서 특별한 결혼식을 올릴 수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사랑채에서의 결혼식은 여성가족부 공모를 통해 매년 20쌍 정도만 식을 올릴 수 있다고 하는데 우리 커플이 당선되어 정말 기쁘기 그지 없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결혼식워크샵에서 결혼식 관련 여러 가지 불편사항을 듣고 멘붕이 왔다. 서울시의 중심에서 가장 사람이 많고, 가장 교통이 혼잡한 이곳...하객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하고, 그나마 식장까지 몇 백미터를 걸어와야 하다니...식사장소도 식장이 아닌 다른 곳을 이용해야 한다.

아버님이 먼저 어렵지 않겠냐고 말씀하셨을 때 아쉬움을 뒤로 하고 일반식장을 알아보았다.

일반 예식장 스,,메 패키지 200만원이면 예식도우미도 있고, 3중주 연주도 있고, 식사도 같은 건물에서 할 수 있었다. 물론 운동장처럼 넓은 주차시설도 갖추어져 있었다. 하객들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청와대 사랑채에서 의미있는 결혼식을 올릴것인지, 일반 예식장에 모든 것을 맡기고 쉬운길을 갈 것인지, 정말 고민이 많이 되었다.

신랑과 함께 고민하며 스스로에게 질문을 했다. 남들과 같은 길을 쉽게 갈까? 조금 힘들더라도 하나하나 우리 스스로 준비할까? 어떤 결혼식이 기억에 남을까?

결론은 물론 후자였다.

다행히도 우리에겐 웨딩플래너가 배정되어 있었다.

결혼 전반에 걸쳐 세세하게 상담해 주시고, 메일이며 문자를 통해 시기적으로 준비할 사항을 챙겨주셔서 수월했다. 우리 부부는 예식을 하기 위한 기본적인 것만 선택사항으로 했고, 5만원 추가하는 웨딩드레스를 고른것이 사치라면 사치였다. 스튜디오 촬영은 제외하고 드레스와 메이크업, 예식 중 사진촬영 패키지가 150만원, 50명 하객의 식사비용이 150만원 가량 나왔다. 부모님께 옷 한 벌씩 선물하고 싶어서 200만원 가량의 돈과 선물을 드린것, 신혼여행비까지 포함하면 우리의 결혼비용은 총 900만원 가량 된다. 나머지는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세부적으로 드는 청첩장, 웨딩링, 한복대여비, 식장 세팅비 등 소소하게 결제된 것들이 꽤 많다.

 

 

웨딩플래너의 도움이 있었지만 ,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은 정신적 스트레스와 신체적인 고통도 수반한다. 비용면에서도 어찌나 소소하게 드는 것들이 많은지 아무리 포기할 것은 포기하고 작게 작게를 외쳐도 돈이 들어간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같은 돈을 들여도 획일적으로 맞추어진 일반예식장에서의 식보다는 우리의 결혼준비가 옳다고 느껴진다. 지나고 나니 하나하나 선택의 기로에 섰던 것들이 기억에 남고, 정말 우리 두 사람이 해냈구나! 라고 느껴진다. 남들이 하는 것들을 따라하다보면 예상했던 비용을 훌쩍 넘기기도 하고, 돈으로 부린 사치에서 어떤 의미와 기쁨을 느낄 수 있을까? 우리보다 젊고 똑똑한 청춘들에게 고한다. 당신들이 가진 젊음과 아름다움으로 자신만의 의미있는 작은 결혼식에 도전해 보라고....

325370730802054c59d30789540386ac_147995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